강릉의 향현(鄕賢), 최수성


강릉의 향현(鄕賢), 최수성.

 

릉은 예로부터 효자·효부·열녀가 많이 나온 곳이라 하여 ‘예향(禮鄕)’이라 불렸고, 또한 문장과 덕행이 뛰어난 인물이 많이 났다고 하여 ‘문향(文鄕)’이라고도 하였다. 이처럼 문향·예향의 고장 강릉에서 배출된 인물 가운데 지방민들로부터 추앙을 받는 12분을 일컬어 ‘12향현’이라 한다. 그리고 이분들의 위패를 모시고 제례를 행하는 곳이 현재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8호로 지정된 향현사(鄕賢祠)이다.
강릉 지방에 향현사를 건립하게 된 것은 임진왜란 전후에 쇠약해진 문풍을 진작시키기 위한 것이라 생각된다. 그러나 사당을 세우자는 논의는 있었으나 쉽게 그 뜻을 이루지 못하다가 1645년(인조 23) 8월에 강백년이 강릉부사로 재임하고 있을 때 전 목사 이상험과 전 직장 김충각 등 여러 사람들의 건의로 마침내 사당을 완공하여 최치운·최응현·박수량·박공달·최수성·최운우 등 6현을 배향하였다. 그 후1682년(숙종 8)에는 최수를, 1759년(영조 35)에는 이성무·김담·박억추를, 1808년(순조 8)에는 김윤신·김열을 배향함으로써 모두 12분의 향현을 모시게 되었다.
여기서는 12향현 가운데 문장뿐만 아니라 글씨, 그림, 음률 등이 당대에 뛰어나 ‘사절(四絶 )’이라 불렸던 최수성을 소개하고자 한다. 최수성(崔壽峸)의 자는 가진(可鎭)이고, 호는 원정(猿亭)·북해거사(北海居士)·경호산인(鏡湖散人)이다. 그는 4~5세에 이미 문장을 지을 줄 알았고 10세에 이르러 문장이 대성하였다. 시를 지으면 운율이 이백·두보에 못지않았고, 글을 지으면 문체가 유종원·한유에 못지않았으며, 필법에서는 왕희지의 글씨에 견줄 만했고, 화법에서는 고개지의 묘수에 못지않았다고 한다.

특히 시와 그림에 능했는데, 그의 시는 속세를 벗어난 것과 같이 맑고 깨끗하였다. 기묘명현이었던 김정(金淨)은 일찍이 그의 시를 사랑하여 “이 사람이야말로 영원히 이름을 시문학에 남길 사람”이라고 높이 평가하였다. 최수성이 하루는 동호당(東湖堂:독서당)에 이르러 김정을 찾아가니, 김정이 그를 맞이하여 술동이를 열어놓고 매우 즐겁게 술을 마셨다. 김정이 송죽도(松竹圖)를 그려달라고 요청하자 공이 술에 취하여 누워서 그림을 그렸는데, 김정이 이 그림을 곧바로 족자로 만들었다. 이 그림이 호당에 전해지고 있었는데, 그림을 볼 줄 아는 사람들은 참으로 천하에 뛰어난 필치라고 하였다.
공이 그린 그림이 또 내장고(內藏庫)에 있었는데, 왜인(倭人)의 사신이 그때 마침 와서 온 나라의 명화(名畵)를 요구하여 보았으나 모두 그의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런데 공의 그림을 보고 매우 사랑한 나머지 값이 300금(金)에 달하는 보검 한 쌍과 바꾸자고 청하였으나 중종 임금이 허락하지 않았다. 또한 명나라 사신이 와서 공의 그림을 보고 감탄하여 말하기를, “정말로 천하에 뛰어난 보배”라고 하였다. 그러나 공이 저술한 시문(詩文)은 많았으나 흩어져서 다만 몇 수의 시만 남아서 사람들의 입에 회자될 뿐이고, 서화도 남아 있는 작품이 거의 없다.
공은 조광조와 함께 김굉필에게 수학하였는데, 경학에 밝고 행실이 착했으며 수학에 정통하였다고 한다. 공은 김굉필의 문하에서 글을 배우면서 김정·조광조 등과 서로 좋은 벗이 되어 경전을 탐구하고 도의를 강론하니, 학문이 날로 발전하여 이름난 유학자가 되었다. 김굉필은 기묘년의 많은 인재를 논할 때 반드시 최수성이 제일이라 하였고, 성수침은 항상 기묘년의 인재를 논할 때 반드시 공을 첫 번째로 꼽으며 말하기를, “만약 이 사람이 뜻을 얻는다면 임금을 성군으로 만들고 백성에게 혜택을 입힐 것인데, 결국 간사한 사람의 손에 죽고 말았으니 매우 애통하다.”고 하였다.
공의 동문인 조광조를 비롯한 기묘사림이 본격적으로 중앙정계에 진출하여 성리학적인 이상사회를 이루기 위한 일련의 개혁정치를 추진하였다. 조광조는 현량과를 통해 그 세력이 확대되자 반정공신에 대한 대대적인 위훈삭제를 단행할 것을 강력히 주장하여 마침내 이를 관철시켰다. 그러나 이러한 급진적인 개혁은 마침내 훈구파의 강한 반발을 불러 일으켰고, 사림에 대한 중종의 견제심리까지 작용하게 하여 위훈삭제 조치가 결정되고 3일 만에 기묘사화가 일어났다. 결국 조광조는 사사되고, 김구·김정·김식은 절도안치(絶島安置), 윤자임·기준·박세희 등은 극변안치(極邊安置), 정광필·이장곤·김안국 등은 파직되었다.
그런데 최수성은 기묘사림에게 화가 미칠 것을 미리 예상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노천(老泉:김식의 자)이 효직(孝直:조광조의 자)·원충(元冲:김정의 자)·대유(大柔:김구의 자)와 함께 모여서 이야기하고 있을 때, 최수성이 별안간 밖에서 들어오더니 인사도 않고 한참 섰다가 급히 노천을 불러 “나에게 술 한 그릇을 달라.”고 하였다. 술을 주니 단숨에 마시고 나서 하는 말이 “내가 파선되는 배에 탔다가 거의 빠져 죽을 뻔하여 가슴이 두근거렸는데 이제 술을 마시니 풀린다.”하고, 간다는 말도 없이 바로 가버렸다. 앉은 사람들이 괴상하게 여기니 효직이 말하기를, “파선되는 배라고 한 것은 우리들을 가리킨 것인데 자네들이 알아듣지 못한 것이네.”라고 하였다.
《대동야승》권3, 병진정사록

얼마 후에 기묘사화가 일어나자 남곤이 죄인을 심문하는 추관(推官)이 되어 최수성도 아울러 추고(推考)할 것을 중종에게 청하기를, “조광조 등이 최수성을 선사(善士)로 여기고 태산북두처럼 우러러보아 조정의 진퇴를 반드시 그 사람의 말을 듣고 결정합니다. 최수성은 비록 초야의 선비로 이름이 났으나, 조광조가 나라를 그르친 근원은 모두 최수성에게서 비롯되었습니다. 그리고 김정의 무리들과 별도로 음모를 꾸미느라 항상 김정에게 벼슬을 그만두고 물러나라고 권하고 있으므로 반드시 내막이 있을 터이니 국문하소서.”하며 최수성도 잡아들여 심문할 것을 청하자 중종이 허락하였다. 최수성이 공초하기를, “신은 백면서생인데, 조광조와 무리를 지어 조정의 일을 의논할 리는 만무합니다. 김정의 무리에게 조정에서 물러나 돌아가라고 권한 것은 신이 한 바가 아닙니다.” 하였다. 조광조·최수성 등이 붙잡혀 와서 고문을 당할 때, 최수성은 영의정 정광필과 우의정 안당이 힘써 구원하여 죽음을 면하였다.
최수성은 기묘사화 때 조광조·김정·김식 등 그와 친한 동료들이 비참한 죽음을 당하는 것을 보고 술과 여행, 시와 서화 등으로 일생을 보냈다. 그는 가는 곳마다 소나무로 거문고를 만들어 타다가 싫어지면 이것을 버리고 떠나갔는데, 어느 한 곳에 머물러 살지 않았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그는 진위(振威:현 경기도 평택)의 남탄현(南炭峴)에 별장을 마련해서 세상과 인연을 끊고 원숭이 한 마리를 길렀는데, 능히 서찰을 전할 수 있고 우물의 물을 길어 벼루에 따를 때에 턱과 손가락이 사람과 같았다. 그리하여 정자의 이름을 ‘원정(猿亭)’이라고 하였는데, ‘원정’이라는 별호는 이때부터 생겨났다.
그 후 최수성은 1521년(중종 16)에 일어난 이른바 ‘신사무옥(辛巳誣獄)’에 연루되어 안당·안처겸·안처근 3부자를 비롯하여 권전·이정숙·이충건·조광좌·이약수 등 수많은 사람들과 함께 처형되었다. 최수성이 신사무옥에 연루된 것은 남곤과의 원한에서 비롯되었다. 강릉의 읍지인 《임영지》에 의하면, 어느 날 공이 김식의 집에 있는데, 때마침 남곤이 찾아왔다. 공이 번듯이 누워 있으니, 남곤이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이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식이 “이 사람은 숨어사는 선비 최원정(崔猿亭)이오.”라고 말했다. 공이 거짓으로 취한 척하고 일어나지 않다가, 남곤이 문으로 나가자 성난 소리로 “그대는 어찌하여 간교한 사람과 교유합니까? 일시에 사류(士流)를 해칠 자는 바로 이 사람이오.”라고 하였다.
《해동잡록》에 의하면 일찍이 남곤이 산수화 한 폭을 김정에게 보내 제시(題詩)를 써달라고 부탁하였는데, 때마침 그 옆에 있던 최수성이 그 산수화를 보고 제시를 쓰기를

지는 해는 서산으로 내려가고[落日下西山] 외로운 연기는 먼 숲에서 나오네[孤煙生遠樹] 은사의 차림 복건 쓴 서너 사람[幞巾三四人] 망천장의 주인은 누구인가[誰是輞川主]

라고 하였다. 남곤은 평소 그와 친한 최세절로부터 조카 최수성이 자기들을 비난한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에 ‘지는 해’는 훈구파를 뜻하고, ‘복건을 쓴 서너 사람’은 사림파를 뜻한다고 해석하였다. 남곤이 이것을 보고 최수성에 대해 원한을 품었다고 한다.
《최원정화 풍남태설(崔猿亭畵諷南台說)》에서도 최수성의 신사무옥 연루에 대하여 자세히 나타난다. 최수성의 숙부 최세절이 재주는 있었지만 지조 없이 남곤을 찾아다니면서 벼슬을 구하였다. 원정은 매양 숙부에게 직간하여 “군자와 군자와의 사귐은 두루 미치되 아첨하지 않으며, 소인과 소인의 사귐은 아첨만 하되 두리 미치지 못한다 했습니다. 지금 숙부께서는 군자의 두루 미침은 알지 못하고 오로지 소인들의 아첨만 숭상하니, 무섭고 두려워서 바로 보지 못하는 사람과 업신여기는 사람이 많습니다. 숙부는 마음속으로 부끄럽지도 않으십니까?”라고 하자, 숙부는 이 말을 듣고 다시는 원정을 찾아오지 않았다.
그 후 최수성이 그의 숙부 최세절에게 보낸 시에 “해 저물어 푸른 산 아득도 한데, 하늘은 차고 강물은 절로 일렁이네, 외로운 배여 서둘러 정박해야 하리. 밤이면 풍랑이 거세질 테니[日暮蒼山遠 天寒水自波 孤舟宜早迫 風浪夜應多]” 라고 하였다. 최수성의 숙부가 이 시를 남곤에게 보이니, 남곤은 한참을 보더니 말했다. “해 저물어 푸른 산 아득도 한데”라는 구절은 세상의 도리가 점점 나쁜 쪽으로 가고 있다는 뜻이고, “하늘은 차고 강물은 절로 일렁이네”라는 구절은 군주가 약하고 신하는 강하다는 뜻이며, “외로운 배여 서둘러 정박해야 하리”라는 구절은 세상을 피해 은거해야 한다는 뜻이고, “밤이면 풍랑이 거세실 테니”라는 구절은 조정이 장차 어지러워진다는 뜻이라 하였다.
남곤은 이 시가 세상을 우습게보고 조롱하는 뜻이 참으로 통렬하다면서, 그대의 가까운 친척이 아니었다면 의당 죽였겠지만, 자네 얼굴을 보아 이번만은 용서한다고 하였다. 이후 남곤은 최수성을 해치려는 마음이 전보다 갑절로 커졌다. 결국 남곤은 신사무옥 사건의 추관(推官)이 되어 최수성을 추국하도록 청하여 끝내 죽이고 말았다.
율곡 이이는 “최수성은 처사(處士)로서 산림에 은거하면서 도학에 몰두하여 깊이 의리를 알아 명성과 이득을 구하지 않고 여러 번 명한 관직에도 불응하다가 마침내 기묘사화를 당하여 조광조와 더불어 일시에 간사한 사람들의 모함에 빠져 죽고 말았다.”고 하였다. 율곡이 이와 같이 말한 것은 기묘사화 때 목숨을 잃었다고 인식되는 사람들이 대부분 안처겸의 옥사(신사무옥)에 연루되어 죽었기 때문이다.

율곡과 호송설(護松說)


율곡과 호송설(護松說).

 

동고속도로 강릉 나들목을 나와 강릉 시내 방향으로 오다보면 평화로운 시골마을의 낮은 집들 사이로 눈을 사로잡는 단아한 한옥지붕이 보인다. 뒤로는 소나무숲을 등지고 앞으로는 넓은 논밭을 안고 있는 배산임수의 전형인데, 이곳이 바로 임경당(臨鏡堂)이다.
강릉시 성산면 금산리에는 김광헌(金光軒)의 큰 아들 김열(金說)의 아호인 임경당과 관련된 문화재가 두 곳이 있다. 강릉에서 가까운 금산리 445번지에 있는 것이 하임경당(下臨鏡堂)인데 대개 임경당이라 부르고, 마을 위쪽에 있는 것을 하임경당과 구분하여 상임경당(上臨鏡堂)이라 하는데 진사댁이라고도 한다.
이곳 금산리는 본래 조선 중종 대 김광헌이 세운 마을이라 하여 건금리(建金里)[갱금]라 하던 것이 1916년 장안동(長安洞)·제동(堤洞)·구동(鷗洞)·성하(城下)를 합하여 금산리라 했다. 금산리에는 강릉 최씨 평장공파의 시조인 최입지(崔立之)의 묘가 있는 산이 있는데, 그 형국이 옥녀가 거문고를 타는 모양이라 하여 금산(琴山)이라 하였다. 그러다가 강릉 김씨들이 많이 산다고 하여 ‘금(琴)’자 대신 음이 같은 ‘금(金)’자를 써서 금산리라 하였다.

강릉 김씨는 통일 신라기에 명주군왕이었던 김주원으로 부터 비롯된다. 세대를 거듭하면서 여러 파로 나뉘어져 왔으나, 금산리에 정착하여 뿌리를 내리고 아직까지 이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은 김주원의 23세손 김반석(金盤石)의 차자인 김광헌의 후손들이다.
김광헌의 호는 정봉(鼎峰)이다. 정봉은 당시 금산리의 주봉으로, 모습이 솥처럼 보이고 세 가닥으로 뻗어 내린 산줄기가 솥의 발처럼 생겼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당시 김광헌은 함헌(咸軒)과 절친한 친구사이였는데 서로 친구의 호를 지어주었다. 김광헌은 함헌에게 그의 마을 앞에 있는 칠봉산(七峰山)을 따서 ‘칠봉’이라 지어주고, 함헌은 그의 마을 뒤에 있는 정봉을 따서 ‘정봉’이라 지어 주었다고 한다.
김광헌은 중종 대에 진사과에 입격하였으나 출사하지 않고 금산리 정봉산 하금산평(下琴山坪)에 분가하여 시서(詩書) 읽는 것과 나무 심는 것을 생활의 근본으로 삼았다. 네 아들을 키웠는데 후손이 금산을 중심으로 세거하여 금산파라 하였다.

장자인 김열(金說)은 자가 열지(說之), 호가 임경당으로 경사(經史)와 문장으로 널리 알려졌으나 과거에 응시했다는 기록은 없고, 평강 훈도에 제수되었으나 나아가지 않았다. 효친과 우애로 수신제가에 힘써서 당시 사람들이 임영처사(臨瀛處士)라 칭하였다.

1569년(선조 2년) 어느 여름날, 율곡이 임경당을 방문하였다. 이 무렵 율곡은 천추사의 서장관으로 명나라를 다녀 온 후, 국가사업인 실록의 편찬에 참여하였다가 사직하고 향리인 강릉 오죽헌에 돌아와 잠시 머물고 있었다. 율곡이 강릉을 찾은 이유는 이곳에 계시는 외할머니 용인 이씨의 병환이 위중하다는 소식을 듣고 간병을 하기 위해서였다. 율곡의 사직을 두고 조정에서는 설왕설래하고 있었다. 근친도 아닌 외할머니의 간병을 위해 사직한다는 것은 직무를 소홀히 하는 처사라는 비판이 잇달았고, 급기야는 파직을 소청하는 지경으로까지 치닫고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비판에도 불구하고 선조는 비록 외할머니라 하더라도 정리가 도타우면 가능한 일이고, 효행에 관계된 일이라 파직할 것이 아니라는 뜻을 견지하였다.
당시 율곡은 33세였고 임경당 김열은 63세였으니, 이들의 만남은 잠시 고향을 찾은 율곡이 오랜만에 향리의 어른을 찾아뵙는 형식이었을 것이다. 연치로 보아 임경당은 출중한 문재를 타고난 율곡의 어린 시절을 익히 보아 왔을 터이고, 율곡 역시 향리에서 명망을 얻고 있었던 임경당에 대해서 익히 알고 있었을 것이다.
임경당의 주위에는 김열의 아버지 김광헌이 손수 심은 소나무 수백 그루가 있었다. 그동안 김열은 아우와 함께 아버지의 뜻을 받들어 이 소나무를 보호하고 기르는 데 온갖 정성을 다해왔다. 율곡과 만난 자리에서 김열은 집 주위의 소나무를 가리키면서 “나의 선친께서 손수 심으신 것인데 우리 형제 모두가 이 집에서 저 소나무를 울타리로 삼고 지내고 있네. 그래서 이 소나무들을 볼 때마다 선친을 생각하곤 한다네. 이러한 소나무를 내 스스로의 능력으로는 지키기 어려울 것 같아 도끼나 낫으로 베고 잘라 후손들에게 온전하게 전하지 못하고 없어질까 늘 두려운 마음뿐이라네. 그대가 이를 보호할 수 있는 교훈될 만한 말을 몇 마디 써 주면 집안 사당 벽에 걸어 놓고 자손들로 하여금 늘 이를 보게 하여 가슴 깊이 새기게끔 하겠네.”하였다.
주인으로부터 뜻밖의 요청을 받은 율곡은 겸양의 자세를 보이고 있다. “몇 마디 말이 어찌 도움이 되겠습니까? 부친의 뜻이 아들에게 전해지고 아들은 다시 그 뜻을 자손에게 전한다면 그 뜻은 반드시 백세토록 잊히지 않을 것입니다. 말로써 가르치는 것은 몸으로써 가르치는 것만 못하고, 글로써 전하는 것은 마음으로써 전하는 것만 못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이렇게 율곡이 사양하는 자세를 보이자 임경당은 ”그대의 이 말은 그러하거니와 다만 사람이 갖추고 있는 인·의·예·지의 본성은 하늘에서 얻은 것인데, 이것을 완전히 확충하는 사람도 진실로 적지만 이것을 아주 끊어버리는 사람도 또한 드므네. 보통 사람의 성품이란 경계하여 주면 양심이 일어나고 경계하여 주지 못하면 어두워지게 되니, 나는 보통 사람을 계발시켜 어둡지 않게 하려는 것일 뿐이네. 저들 그 마음을 곡망(梏亡:어지럽게 하여 멸함)하고 부모를 진월(秦越:서로 떨어져 교류가 없는 것)같이 대하는 자는 금수일 뿐이니 내가 비록 효제로써 자손에게 기대하지는 못한다 하더라도 또한 보통 사람으로써 기대할 수야 없겠는가. 자손들도 또한 마음이 있으니 어찌 금수로서 자처하는 데까지야 이르겠는가.”하면서 글을 지어 주기를 재차 요청하였다.
그러자 율곡은 임경당의 인품에 감동하면서 ‘호송설’을 짓는 것으로 화답하였다. “아버지가 돌아가심에 그분이 보시던 서책을 차마 읽지 못하는 것은 그분의 손때가 묻어 있기 때문이오, 어머니가 돌아가심에 그분이 손수 쓰시던 그릇을 감히 사용하지 못하는 것은 그분의 입김이 남아있기 때문인데, 하물며 드리워져 있는 소나무는 선대에서 손수 심은 것이 아니던가? 비와 이슬을 머금고 생장하였고 서리와 눈으로 다져져 튼실하게 되었으니, 잠깐만 눈길이 스쳐도 감회를 일으켜 어버이 생각이 불현 듯 나고, 비록 한 가지 한 잎의 작은 것이라도 상처나 해를 입지 않을까 삼가고 두려워하며 전전긍긍할 터인데 어찌 가지나 줄기를 범할 수 있겠는가? 진실로 짐승의 마음을 갖지 않은 사람이라면 반드시 경계할 줄 알 것입니다.”
이어서 율곡은 후손들에게 경계하는 말로서 그 글의 끝을 맺고 있다. “선조들이 고생과 노력을 쌓아서 한 세대 30년을 기약하고서야 가업이 이루어지는 것인데, 자손이 불초하면 가업이 무너지는데 한 해를 기다릴 것도 없다. 이 소나무를 붇돋아 심은 지 수 십년을 기다려서야 비로소 큰 나무로 성장하였는데 도끼로 벤다면 하루아침에 다 없어질 것이니, 이 어찌 가업을 이루기는 어렵고 파괴하기는 쉬운 것과 같은 이치가 아니겠는가?”

지금도 금산리 종가에서는 김열의 호에서 연유한 임경당이라는 누정이 있는데, 조선 후기의 건축물로서 그 가치가 인정되어 강원도 지방 유형문화재 제46호로 지정되어 있다. 여기에 율곡의 호송설 제판(題板)이 걸려 있는데, 크기는 가로 105cm, 세로 50.5cm의 목판으로 판각되었다. 근년에는 송림이 우거진 강릉고등학교 교정에 그 원문과 번안문을 새긴 석비가 세워졌다.